Kim Chong Hak

Kim Chong-Hak was born in 1937 at Sinuiju. He majored in painting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hereupon he chose the path of abstract art in the midst of volatile opposition in abstract and conceptual art. He actively created work during his stay in the US and Japan, and he began attending meetings at “Art that has become the slave of ideology”. After his return, it was 1979 when the artist decided to leave Seoul for Sokcho from his dissatisfaction in life and in hopes of pursuing his painting career. At this point in time, the artist thought more of death than life, and spent a year without seeing or reading anything. With the help of an acquaintance, Chong-Hak Kim moved to Seorak mountain, where nature cured the artist. The spontaneous bloom of flowers was a brought shocks of colours to the artist. “Pasqueflower, Rosa rugosa, Wild rose, Evening primrose…” He began painting flowers and mountains, rekindling his ambitions of the past. “I started looking at things again, everything looked anew.” He started feeling the ‘Artist’s purpose and responsibility’ to paint what he saw. Across 20 years, the artist developed a unique painting style so typical, that one may think that it seemed quite ordinary. However, Chong-Hak Kim reached a stage where he paints freely, as he has once stated “The purpose of painting is to be free.”

“The reason in choosing flowers as a motif was that it withdrew from the image of a degenerate artist.” As the words of the artist, during the 1970’s through to the 1980’s, the artists society of Korea was dominated by subjects such as solemnness, sublimeness, and the value of struggle. However flowers were always a friendly and familiar subject motif for artists, and still persists to be so in the present. Individual artists would have different reasons for painting flowers, but the main reason that flowers continue to remain as a topic un-withered among artists is due to their characteristics of primitive beauty, eros, and death. This is why new appearances of flowers occur with each epoch. Kim Chong-Hak’s flowers are “not normal flowers that blossom, but flowers that structurally bloom on a screen” as he himself has said, the combination of the flowers of realities and the conceptual flower are considered to be a ‘fantasy’ that has blossomed through the medium of painting.

 

김종학은 1937년 신의주생으로 서울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구상과 추상이 격정적으로 대립하던 화단에서 추상의 길을 선택했었다. 미국과 일본 등지에 체류하며 작품 활동을 했으나 “이념의 노예가 된 예술” 에 회의하기 시작했다. 귀국 후 화업과 인생에 대한 실의에서 서울을 떠나 속초로 간 것이 1979년 이었다. 삶보다는 죽음을 더 생각한 시기였고, 보지 않고 읽지 않고 한 해를 보냈다. 지인의 배려로 설악산으로 거처를 옮긴 후, 자연이 그를 치유했다. 무심히 피어 있는 꽃 하나하나가 그에게 색의 충격이 되었다. “할미꽃, 해당화, 찔레꽃, 달맞이꽃… ” 그는 꽃을 그리고 산을 그리기 시작했고, 새로운 구상을 열망했던 과거에 다시 불을 지필 수 있었다. “모든 것이 다시 보이고, 새롭게 보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것을 그려야하는 “화가의 숙명적인 책임”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후 20여년에 걸쳐서 너무 평범하여 진부할 수도 있는 풍경과 꽃을 자유분방하게 그려내는 독창적인 화풍을 이루었다. “그림 그리기란 사람이 자유롭게 되고자 하는 것”이라는 노화가는 어느덧 “마음대로” 그리는 경지에 도달했다.

“꽃을 모티브로 선택한 데에는 꽃을 그리는 것이 마치 타락한 화가라는 분위기에 저항하는 의미도 있었다”고 작가가 말했듯이, 1970-1980년대의 우리 화단은 엄숙, 숭고, 투쟁의 가치가 지배하고 있었다. 하지만 꽃은 어느 시대, 어디에서나 화가에게 가장 친근한 모티브였으며 그것은 현대에도 변함이 없다. 작가마다 꽃을 모티브로 선택하는 이유가 다르겠지만, 꽃은 생명의 근원적인 의문인 아름다움, 에로스, 죽음을 동시에 제시하기 때문에 시들 수 없는 미술의 모티브이다. 그래서 시대마다 새로운 꽃의 이미지들이 탄생한다. 김종학의 꽃은 “사실적으로 피는 꽃이 아니라 화면 상에서 구조적으로 피어나는 꽃” 이라는 작가의 말처럼 실재하는 꽃과 관념의 꽃이 어우러져 육감적인 회화의 마티에르 속에서 피어난 ‘환타지아’이다.

 

글 김애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