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ohyun Gallery. All Rights Reserved.

SUBSCRIBE

Busan

171, Dalmaji-gil 65beon-gil,
Haeundae-gu, Busan, Korea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달맞이길 65번길 171

info@johyungallery.com

t +82(0)51 747 8853
f +82(0)51 742 8852

About Us

Marking the 27th anniversary this year, Johyun Gallery opened its space in Gwanganli, Busan, under the name Gallery World in 1990. In 2005, the gallery reestablished itself at a new exhibition space in Dalmaji Hill near Haeundae Beach with a beautiful panoramic view down to the ocean of Busan, prompting to reshape the neighborhood into an art hub. Along with the opening of another space in Chungdamdong, Seoul, in 2007, it aims to take a role as a leading instrument to introduce and exhibit diverse works of art.

Beginning by exhibiting representative artists of Dansaekhwa such as Park Seo-Bo, Chung Chang-Sup and Yun Hyong-Keun, who were the leading pioneers of Korean Modernism, Johyun Gallery has been organizing exhibitions that reflect critical moments in the course of Korean modern art history. The gallery also has been continuously showcasing works of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s such as Pierre Soulages, Jim Dine, Yayoi Kusama, Jesús Rafael Soto and Jean Pierre Raynaud. In the recent years, the gallery has introduced artists such as Aya Takano, Bernard Frize, Susan Derges, Philippe Cognée, Thierry Feuz, Peter Zimmermann and Georges Rousse, who have active careers around the globe, and presented their first solo exhibitions in Korea, receiving significant reviews from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art world.

Johyun Gallery will continue to explore and curate exhibitions not only of the masters from in and out of Korea but also of talented young artists, seeking to present today's Korean contemporary art in the global art world.

올해로 27주년을 맞이하고 있는 조현화랑은 1990년 “갤러리 월드”라는 이름으로 부산 광안리에 문을 열었습니다. 이후 2005년, 부산의 아름다운 바다풍경이 한눈에 들어오는 해운대 달맞이 언덕에 새로운 전시공간으로 설립되어 상징적인 미술거리로 만드는데 앞장섰습니다. 또한 2007년 서울 청담동에 분관을 오픈하여 다양한 미술을 소개하고 전시하는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자 합니다.

조현화랑은 한국 현대회화의 선구적 역할을 이끈 박서보, 정창섭, 윤형근 등 단색화 화단의 대표적인 작가들의 전시와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인 백남준 전시를 시작으로 한국 현대미술사의 중요한 흐름을 알수 있는 전시를 해왔습니다. 이어 피에르 슐라즈, 짐다인, 야오이 쿠사마, 소토, 레이노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들을 한국에 꾸준히 소개해왔으며 최근에는 아야타카노, 베르나르 프리츠, 수잔 더져스, 필립꼬네, 티에리 푀즈, 피터 짐머만, 조르쥬 루쓰 등 세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작가를 국내에 처음으로 전시를 개최함으로써 국내외 미술계에 큰 호평을 받았습니다.

국내외 거장뿐만 아니라 역량있는 젊은 작가들을 꾸준히 발굴하고 기획함으로써 한국 현대미술의 오늘을 세계에 소개하고자 꾸준히 노력할 것 입니다.